본문으로 바로가기

40일 빠르게 둘째가 태어나다.

category ☆ 육.아.이.야.기 2019.09.18 20:08

8월 31일 토요일 새벽 4시경인가...와이프가 깨웁니다. 피가 비치고 있다고, 산부인과를 가야할것 같다고 말입니다.

지난주에도 입원을 하였었는데 괜찮아져서 퇴원하고온지 막 일주일 정도 되어 가고 있는 기점이었는데요...

부랴부랴 세수한번하고 차키를 가지고 자고 있는 첫째딸 라희를 보고, 아버지 어머니께 부탁을 드리고 출발을 하였습니다.

도착하니 5시경. 담당 원장님은 야간에 없으셔서 기다려야하는데 진통제겸 여러가지 수액주사를 놓아주셨습니다.

그리고 태동도 검사하구요.

8시30분경 담당원장님이 오셨고 조금 더 시간을 보면서 혈흔도 체크하고 하자고.

와이프는 전치태반으로 좀 고위험의 그런 상태였습니다.

태반에서 피가나고 그게 피비침으로 출혈이 생기는것이라 출혈을 없앨려면 출산을 해야한다구요.

그래서 지켜보고 있는데 출혈은 조금 멈추긴했는데 태동이 멈추지 않아서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연락을 해주시어 건국대학교 응급실로 향하게 되었습니다.

병원 도착후 어머니께 연락드려 상황설명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응급실에 들어가서 여러가지 검사를 몇번하고 다시 산부인과 3층으로 올라갔습니다.

담당의사께서 오셔서 여러가지 검사를 해주시고 전문의도 오셔서 체크를하고 또한 교수님께 이래저래 보고를 합니다.

그리곤 말씀하시는게 34주 2일이 되었고 솰라솰라....충분히 낳을수 있는 상황이고 전치태반의 상태이기에 출혈이 많을것으로 예상되면 제왕후에 출혈을 잡기위해 봉합수술을 할것이고 그걸로도 안되면 색전술을 할것이고 그다음에도 안된다면 자궁을 들어내야한다고...여러가지 단계별로 설명을 해주셨는데, 현재의 상황으로는 아마도 색전까지는 해야한다고 합니다.

 

색전술은 간단히 말을하면 자궁이랑 연결된 혈관중 출혈이 발생되는 혈관을 막는다고 보시면 됩니다.

자궁이랑 연결된 혈관중 많은 출혈이 있는 부분만 막는것입니다. 자궁연결 혈관을 다 막아버리면 자궁이 괴사? 되기에 출혈이 있는 혈관만 막는 시술이라고 합니다.

 

일반 산부인과에서는 해당 시술을 할수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대학병원에서 낳는것이라고 친절히 설명도 해주셨습니다.

출혈이 많다보니 수혈도 많이 하게 된다고 처음부터 말씀을 해주셨는데요, 예전부터 모아왔던 헌혈증도 이번에 사용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아이는 들어간지 40분만에 나왔습니다. 바로 중환자실로 가는길에 잠깐 얼굴만 보았습니다.

그리곤 아이엄마를 기다렸습니다.

회복이 더디고 수술이 길어지더니 한 40분정도 흘렀나? 교수가 나와서 따로 설명해주시는것이 색전술을 바로 해야한다고 합니다.

동의하니 지하1층으로 내려가서 수술실에 들어가네요.

이때부터 엄청 눈물이 나더라구요. ㅠㅠ

 

들어간지 1시간정도후에 다행히 성공적으로 나왔습니다.

2인병실을 요청했는데 회복실에 공간이 널널해서인지 1인실을 주셨어요.

그리고 다음날 잘 회복되어 일반병동으로 올라갔습니다.

2인실이요.

그리곤 집에가서 헌혈증도 찾아오고 건대 헌혈의집에서 추가헌혈을 하여 총 5장의 헌혈증을 준비하였습니다.

열심히 혈장 헌혈중.JPG

일단 4일째 아이엄마의 병원비를 정산합니다.

헌혈증을 제시하니 원무과분께서 의료보험이 되어서 수혈비용이 크지 않다고 하시네요.

수혈 총비용이 2만원대인데 헌혈증 5장을 내니 할인이 만오천얼마가 할인된다고....

아 이래서 헌혈을 할필요가 없구나. 정말 우리나라 의료보험이 잘되어 있구나. 여러가지 잡생각이 들더라구요.

군대가기전부터 몇번 헌혈을하고 군대에서도 헌혈을하고 살면서 헌혈을 이번에 보니 총17번정도 하였는데 사용을 해본것은 처음. 정말 쓸데없구나란 생각입니다.

 

아무튼 병원비를 정산하고 추석연휴에는 밀어놨떤 둘째아이의 인삼주도 담그려 수삼을 주문하고

이마트를 방문해서 병을 사려고하였으나 이쁜게 없어 수삼을 많이 주문하였어서 가장 큰것으로 담금주 통을 샀습니다.

충 용량은 7.5L 입니다.

안이뻐도 맛은좋을꺼다.JPG

어쩔수없어요 ㅠㅠ 

정신이 없었기에 나중에 루희도 이해해주길 바랍니다.

둘째 이루희.JPG

잘 회복하고 열심히 숨을쉬고 하여 신생아중환자실을 15일만에 퇴원하고 엄마 아빠품으로 왔습니다.

예정일보다 40일먼저 태어나서 많이 걱정했어요. 2.57kg ㅠㅠ 적은 몸무게인줄 알았는데 정말 더 빠르고 더 작은 아이들이 많았습니다. 인큐베이터에 들어가 있는 아이도 있구요.

지인의 선물.JPG

결혼전부터 우리부부와 인연이 있던 부부입니다.

저보다 나이도 많으시고 아이도 비슷하게 낳았는데 둘째는 저희가 빨랏네요

선물을 주셔 너무 감사합니다.

배송은 어제 왔습니다.

아직먹지는 않았지만 빠르게 둘째와 첫째와 촐불이라도 호두파이에 올려야겠네요.

촛불을 좋아하는 첫째가 있어서요.

둘째는 사랑인거 같습니다.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앞으로 더욱 열심히 키우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