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4월, 튤립이 싱그러운~~ 에버랜드, 자연농원 방문기
    ☆ 맛.집.멋.집 2021. 4. 7. 11:45
    반응형

    에버랜드는 아이가 생기면 몇번이고 가게되는곳, 방문해야할곳입니다.

    1호가 아주아주 어려서부터 다니기 시작했지요.

    평일 연차를 사용하고 가곤 하였는데 지난번 방문시에는 월요일에 갔었는데 사람이 엄청났었습니다.

    이번에는 화요일에 급하게 연차를 사용하고 다녀왔어요.

    목요일하고 화요일하고 엄청 고민하였는데 주간날씨상 목요일은 온도가 4도정도 낮고 수요일에 미세먼지가 약간 나뻤다가 좋아지는것을 보고 청명한 화요일, 온도가 좀 더 높은 화요일로 정하게 되었습니다.

    입장권은 에버랜드앱에서 카드할인을 통해 20,900원에 결제가 가능합니다.

    1호는 5살이기에 대인으로 추가 결제하고 2호는 아직 36개월 미만이라 3인것만 결제하였습니다.

    아무튼 그렇게 결제를 하고 집에서 8시30분에 출발하여 도착하니 9시30분이 안되었었어요.

    정문 바로앞에 유료주차장에 주차를 하고(카카오T 주차)를 이용해 결제하면 할인해서 하루종일 1만원에 주차가 가능합니다. 물론 주차정산시 정말 편하고 빠르게 나갈수있는것도 장점입니다.

     

    저희는 폼포라 웨건을 가지고 갔습니다.

    아이들이 낮잠자게될께 뻔하기에 짐 도 넣고 아이들 태워다니기 편합니다.

    지난번 월요일에 방문했을때 보다 입장줄이 적은것을 보고 오늘은 눈치작전이 잘 된것을 직감합니다 ㅎㅎ

    그 시작은 판다로 부터 시작입니다.

    코로나19 예방차원에서 실내 관람은 5분으로 제한 됩니다.

    그 짧은 5분동안 판다를 보면서 엄청 좋아합니다.

    2호는 작년 가을에도 왔었는데 그땐 아가아가 여서 그런가 동물을 봐도 잘 몰랐는데

    이번에 방문해서는 좀 커서 그런가 동물들 보면서 엄청 좋아하고 소리지르고 하더라구요

    1호는 당연히 좋아합니다.

    몇일동안 동물원, 에버랜드가고 싶다고 말했었으니까요 ㅎㅎ

    벚꽃도 다안떨어지고, 지난주에 비가와서 시에는 다 떨어졌는데 에버랜드에는 안떨어지고 이제 만발했더라구요.

    4월에는 처음 방문인데 튭립이 정말 엄청나게 피어 있었습니다.

    1호는 놀이기구도 잘타고 사파리월드, 로스트밸리 스마트에약후 30분 내외로 입장하였습니다.

    적년 가을에는 엄청 오래 걸려서 1시간이 넘었던것과 다르게 줄 서지도 않고

    입구에서 에약한것 확인후 시간이 근접된 사람만 입장이 가능해서 더욱 빠르게 관람을 할수 있었습니다.

    아쉬운점은 사파리 버스투어가 역사속으로 사라진다고 합니다 ㅠㅠ

    버스 관람을 하면서 설명을 듣던 모습이 이젠 진짜 추억이 되겠습니다.

     

    저희는저녁 7시30분에 집으로 출발했습니다.

    아주아주 뽕을 뽑고 재미나게 놀다가 갑니다.

    1호에게 엄마말 잘듣고 동생 잘 봐주는 착한 언니가되면 빠르게 아빠가 또 에버랜드 데리고 오겠다고 약속하였습니다.

     

    아마 빠르더라도 하반기 가을이 되지 않을까 ㅎ합니다.

     

    반응형

    댓글 0

Designed by Tistory.